티스토리 뷰

며칠전부터 스타벅스 매장에는 "7월 7일 어쩌구저쩌구.. 젤리 팔찌를 드려요..."라는 안내판이 붙어있었습니다.


카페에 짱박혀 정리할 것이 있어 스타벅스에 갔더니 7월 7일이네요...
'젤리팔찌를 얻어 볼까'하고 안내판을 자세히 보니 새로 출시된 젤리 음료(커피 젤리 프라프치노, 카라멜 커피 젤리 프라프치노, 아이스 바닐라 커피 젤리 라떼)를 먹어야 준다고 합니다. 그냥 사면 하나에 천원이구요.


계산해보니... 이름도 어려운 저 음료들이 늘 먹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2,000원이상씩 비쌉니다.
그래서 그냥 통신사 할인으로 3,800원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벤티 사이즈를 먹었습니다.

그리고 2,000원으로 젤리 팔찌 두 개 구입....


비싸다고 생각되시죠?
그러나 전에 8,700원짜리 나이키 젤리 팔찌 3종세트를 산 적도 있습니다. (파랑, 회색, 흰색)

자전거를 타는 사람에게 꽤 끌리는 아이템이거든요.
원래 젤 팔찌를 유행시킨 사람이 랜스 암스트롱이라서요.

늘 사고 싶은 건 LIVE STRONG 이 적혀 있는 노락색 젤 팔찌인데...
나이키 매장에는 잘 없네요. 인터넷에서 파는 것은 짝퉁일 가능성이 다분하고...



초간지 LIVE STRONG 젤 팔찌..
저걸 차면 대관령 무한 댄싱 업힐이 가능할까......
(사진은 위키페디아에서...)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33도 폭염속에서 자전거를 탔더니...  (6) 2009.08.10
된장녀 조기교육  (3) 2009.07.13
득템 - 스타벅스 젤리 팔찌.  (2) 2009.07.08
우울함...  (4) 2009.05.14
요즘 환자모드...  (0) 2009.03.30
종합병원2.0을 읽다 울었습니다.  (5) 2009.03.17
댓글
  • 프로필사진 ^_^ 스타벅스 젤리 팔찌 저도 오늘 구입하고,
    심심해서 검색해봤는데 :-)

    익숙한 이름이 보여, 혹시했는데
    블로그 메뉴를 보니 제게 항상 메일을 보내주시는 윤구현님이셨네요 ~
    항상 감사합니다. 좋은 정보 전해주셔서..
    2009.07.22 04:46
  • 프로필사진 윤구현 누구실까 무척 궁금하군요... ^^* 2009.07.23 15:43 신고
댓글쓰기 폼